SEOUL NATIONAL UNIVERSITY
검색창 닫기
Translation
서울대 교가와 천자문
  • Writeradmin
  • 날짜2016-02-25 19:25:59
  • Pageview5

이병기 작사, 현제명 작곡

가슴마다 성스러운 / 이념을 품고 ------------------------- 하늘 천 / 따 지
이 세상의 사는 진리 / 찾는 이 길을 ---------------------- 검을 현 / 누루 황
씩씩하게 나아가는 / 젊은 오누들 (오뉘들) ---------------- 집 우 / 집 주
이 겨레와 이 나라의 / 크나 큰 보람 ---------------------- 넓을 홍 / 거칠 황
뛰어 나는 인재들이 / 다 모여들어 ------------------------ 날 일 / 달 월
더욱더욱 융성하는 / 서울대학교 -------------------------- 찰 영 / 기울 측

단일해 온 말을 / 쓰는 조촐한 겨래 ----------------------- 별 진 / 잘 숙
창조하기 좋아하는 / 명석한 머리 ------------------------- 벌일 열 / 베풀 장
새 문화와 새 생명을 / 이루어 가며 ----------------------- 찰 한 / 올 래
즐겨 하고 사랑하는 / 우리의 조국 ------------------------ 더울 서 / 갈 왕
뛰어 나는 인재들이 / 다 모여들어 ------------------------ 가을 추 (Ch) / 거둘 수 (Ch)
온 누리에 빛을 내는 / 서울 대학교 ----------------------- 겨울 동 / 저장 장 (Ch)


이병기 (李秉岐)
시조 시인ㆍ국문학자(1891~1968). 호는 가람(嘉藍). 시조 부흥 운동에 앞장서서 시조를 이론적으로 체계화하는 데 노력하는 한편, 창작에도 관여하여 시조의 현대화에 기여하였다. 저서에 ≪가람 시조집≫, ≪국문학 개론≫ 따위가 있다.


"이병기"가 평안도 식 이름이고,
위 서울대 교가 가사도 평안도 방언 투의 글/말.

평안도 제 1 발성 가슴 소리로 "하늘 천"을 말하려 하면 저절로 "가슴마다 성스러운"이라 소리 나고,
평안도 제 1 발성 가슴 소리로 "따 지"을 말하려 하면 저절로 "이념을 품고"라 소리 나고,
기타 등등.

* 천자문의 앞 부분이 중국/일본 이중 방언에서, 일본어 제 1 자세의 발음인 바.
즉,
(서울/중국 이중 방언에서 중국 입 소리인) "천"을 중국/일본 이중 방언에서, 일본어 제 1 자세로 발음하려면 저절로 "하늘 천"으로 소리 나는 데,

(역으로)
중국/일본 이중 방언에서, 일본어 제 1 자세에서 "가슴마다 성스러운"을 말하려 하면 저절로 "하늘 천"이라 소리 나고,
중국/일본 이중 방언에서, 일본어 제 1 자세에서 "이념을 품고"를 말하려 하면 저절로 "따 지"라 소리 나고,
기타 등등.

결론적으로,
서울대 교가 가사는 천자문의 해당 부분이 음성학적으로 변환 된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.


http://voicespec.com/board.cgi?id=fun&action=view&gul=2&page=1&go_cnt=2

Comparative phonetics
http://voicespec.com/board.cgi?id=test3
http://voicespec.com/
목록

수정요청

현재 페이지에 대한 의견이나 수정요청을 관리자에게 보내실 수 있습니다.
아래의 빈 칸에 내용을 간단히 작성해주세요.

닫기